李陆史 (1904-1944)

著名抗日爱国诗人

旷野

지금 눈 내리고 매화향기 아득하니
如今雪花飘零梅花独秀
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
我独自静坐吟咏寒怆之歌
다시 천고의 뒤에
想再过了千年之后
백마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
到来骑白马的一圣人
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 부르게 하리라
将在这旷野高声呼唤我之心魂

청포도 — 이육사
青葡萄 — 李陆史

내 고장 7월은 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.
我故乡七月是 青葡萄成熟的季节。
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 주저리 열리고
架上挂满了村庄的串串故事
먼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
藤上缀满了蓝天的粒粒梦幻
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
传说从悠远的海原上
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
漂来白色帆船的一日
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.
我所期盼的人拖着疲惫的身体 穿着青袍来到我之身旁
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으로 흠뻑 적셔도 좋으련만…
我迎着他摘这葡萄吃 双手浸湿也无所谓
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두렴
孩子呀 我们餐桌上的银盘之边 放一枚白色擦手巾吧

发表评论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徽标

您正在使用您的 WordPress.com 账号评论。 注销 /  更改 )

Google photo

您正在使用您的 Google 账号评论。 注销 /  更改 )

Twitter picture

您正在使用您的 Twitter 账号评论。 注销 /  更改 )

Facebook photo

您正在使用您的 Facebook 账号评论。 注销 /  更改 )

Connecting to %s

借助 WordPress.com 创建您的网站
从这里开始
%d 博主赞过: